KBO

[이동섭의 하드아웃] 최정 "이승엽 선배는 범접할 수 없는 타자"

‘소년 장사’로 데뷔한 3루수가 어느덧 ‘천하장사의 길’을 걷고 있다. 서른둘 젊은 나이에 ‘통산 300홈런’ 고지를 밟은 최 정의 이야기다. 

 

7월 8일 개인 통산 300호 홈런을 때려낸 SK 와이번스 3루수 최 정(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7월 8일 개인 통산 300호 홈런을 때려낸 SK 와이번스 3루수 최 정(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엠스플뉴스]

 

SK 와이번스 최 정이 KBO리그 전설을 향한 발걸음을 힘차게 내딛고 있다. 

 

7월 8일 최 정은 개인 통산 300홈런 고지를 밟았다. KBO리그 역대 11번째 기록이다. 한국 나이 서른둘에 300홈런을 달성한 최 정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이제 야구팬들의 관심은 ‘최 정이 이승엽의 467홈런을 넘을 수 있을지’에 쏠린다. 

 

‘2010년대 최고 슬러거’를 넘어 리그 전설을 향해 나아가는 최 정의 이야기를 엠스플뉴스가 들어봤다. 

 

300호 홈런 때려낸 최 정 “통산 최다 홈런 기록? 바라지 않는다"

 

300호 홈런을 때려낸 뒤 힐만 감독으로부터 꽃다발을 받는 최 정(사진=SK) 300호 홈런을 때려낸 뒤 힐만 감독으로부터 꽃다발을 받는 최 정(사진=SK)

 

‘개인 통산 300호 홈런’ 달성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소감이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 정말 영광스런 기록입니다(웃음). 큰 부상 없이 한 시즌 한 시즌 버텨온 것에 대한 보상이라 생각해요.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300호 홈런을 치고, 홈을 밟는 순간 트레이 힐만 감독이 꽃다발을 선물했어요. 힐만 감독의 '깜짝 이벤트'였나요?

 

네. 저는 전혀 몰랐습니다(웃음). 아무 생각 없이 홈으로 뛰어가는데, 감독님이 꽃다발을 들고 서 계시더라고요. 

 

꽃을 든 힐만 감독을 발견한 순간 느낀 감정이 궁금한데요(웃음)

 

그제야 깨달았습니다. ‘아! 이번 홈런이 300번째구나’라고요(웃음). 7월 7일 299호 홈런을 때려냈을 때만 해도, 바로 다음날 300호 홈런이 나올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거든요.

 

최 정은 “이승엽 선배님의 최다 홈런 기록은 바라지도 않는다“고 손사레쳤다. 최 정은 이승엽을 '범접할 수 없는 타자'로 존경하는 까닭이다(사진=엠스플뉴스) 최 정은 “이승엽 선배님의 최다 홈런 기록은 바라지도 않는다“고 손사레쳤다. 최 정은 이승엽을 '범접할 수 없는 타자'로 존경하는 까닭이다(사진=엠스플뉴스)

 

‘아홉수’ 없이 곧바로 300홈런을 완성했습니다.

 

그러니까요. 사실 ‘아홉수’를 크게 의식하진 않았습니다. 언젠가 홈런 하나는 치겠지란 마음이었어요. 조급한 마음이 전혀 들지 않았습니다. 치고 나서야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죠.

 

다행이요?

 

어찌 보면, 시즌 치르는 데 마음의 짐을 하나 던 셈이니까요.

 

그렇군요. 상당히 젊은 나이에 300홈런을 달성했습니다. 야구팬들은 이제 최 정이 이승엽의 467홈런 기록을 깰 수 있을까 궁금해 합니다. 

 

(손사레치며)‘KBO리그 최다 홈런 기록’은 바라지도 않습니다. 

 

바라지도 않는다?

 

이승엽 선배님은범접할 수 없는 타자라고 생각해요. 저와 비교할 타자가 아닙니다. 이승엽 선배님처럼 오래오래 좋은 선수로 활약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제겐 큰 영광일 겁니다.

 

"홈런 많이 쳐서 다행… 홈런왕 타이틀엔 욕심 없다."

 

최 정은 자신의 전반기 성적을 '50점'이라 평했다. 이유는 '낮은 타율'과 '적은 타점'이다. 기록은 7월 11일 기준(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최 정은 자신의 전반기 성적을 '50점'이라 평했다. 이유는 '낮은 타율'과 '적은 타점'이다. 기록은 7월 11일 기준(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이제 300홈런 이야기는 잠시 접어두고, 올 시즌에 대한 이야기를 한번 해보겠습니다. 전반기가 끝나가는데요. 전반기 자신의 활약에 몇 점을 줄 수 있을까요?

 

50점이요. 

 

50점을 깎은 이유는 무엇입니까.

 

적은 타점과 낮은 타율 때문이죠. 타율은 정확도, 타점은 해결사 능력을 의미하는 기록이잖아요. 그 가운데, 신경이 더 쓰였던 건 타율이었습니다. 떨어진 타율만큼 출루 횟수도 적어졌으니까요. 

 

힐만 감독은 최 정은 타율이 낮아도, OPS(출루율+장타율)이 높은 타자다. 충분히 제몫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개인적으로 타자에게 가장 중요한 능력은 ‘출루’라고 생각합니다. 야구는 혼자 하는 게 아니에요. 제가 출루를 하면, 팀 동료들이 득점을 올릴 기회를 맞습니다. 볼넷이나 사구를 통해서 출루해야 하는 목적성이 여기 있습니다. 공을 멀리 뻗게 하는 장타율 역시 중요한 능력이죠. 하지만, 올 시즌 제가 당면한 과제는 역시 ‘정확도’입니다. 

 

그렇다면, 전반기 생각대로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역시 많은 홈런을 때려낸 걸까요?

 

그렇습니다. 그나마, 홈런이 많이 나온 게 ‘다행’이에요. 

 

이번에도 홈런은 ‘다행’이란 결론이 나오는군요(웃음). ‘다행’이라 부르기엔 홈런 페이스가 무섭습니다. 7월 11일 기준 50홈런 페이스를 기록 중이에요.

 

저는 ‘페이스’엔 크게 신경 쓰지 않는 스타일입니다. 아무리 ‘페이스’가 좋더라도, 제가 홈런을 더 이상 때리지 못하면, 29홈런에서 시즌을 멈출 수도 있는 거니까요. ‘페이스’엔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습니다. 

 

최 정은 끊임없이 자신의 단점을 보완하려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최 정은 끊임없이 자신의 단점을 보완하려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시즌 ‘50홈런’에 대한 동경이나 목표의식은 없습니까.

 

없어요(웃음). 지난해만큼만 하자란 생각은 있어요. 솔직히 말하면, 지난해보다 잘하고 싶습니다.

 

그렇군요. 또 최 정 하면, ‘홈런왕 타이틀 경쟁’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전반기에만 29홈런을 터뜨리며, 홈런 부문 단독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스프링캠프 당시 홈런왕 타이틀은 의식하지 않는다고 말했는데요. 지금도 그 마음엔 변함이 없는지 궁금합니다.

 

네(웃음). 홈런왕 경쟁보다 정확도를 높이는 게 더 중요합니다. 홈런왕 경쟁을 펼칠 정도로 홈런을 많이 친 것 역시 '천만다행'이에요. 원래부터 ‘홈런왕’ 타이틀에 관심이 없었는데, 올해는 부족한 점이 워낙 많습니다. 타이틀에 신경 쓸 여력이 더더욱 없는 이유죠.

 

홈런왕 경쟁만큼이나 SK의 순위 경쟁 역시 치열합니다. 올 시즌 SK가 우승을 바라볼 수 있을까요?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팀원들이 다치지 않고, 지금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우승’은 꿈이 아닙니다.

 

이제 올 시즌 반환점을 돌았습니다. 남은 시즌 각오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300홈런’이란 의미 있는 기록을 세우고, 전반기를 마무리해 기분이 좋습니다. 팀 분위기도 정말 좋아요. 이 여세를 몰아, 후반기 비룡 군단이 더 높은 곳을 바라봤으면 합니다. 저 역시 멈추지 않고, 팀 승리에 이바지하는 타자가 되겠습니다. 

 

이동섭 기자 dinoegg509@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큐티+섹시' 치어리더 안지현, 산타로 변신 '인형美 물씬'

[M+포토] 구구단 미나, '최고의 성형=다이어트 성공했어요'

'청바지+크롭티' 김연정, 남심 올킬한 완벽 '대문자 S라인'

"심장 멎는 줄 알았다" 치어리더 강윤이, SK와이번스 우승 소감

'컴백 D-8' EXID 혜린, 티저 공개…레드 컬러 슈트+고혹적인 눈빛

'청순+섹시' 트와이스, 9人9色 현실 여친룩 "물오른 미모"

[M+포토] '승리 기원' 서현숙, "제발 점수 좀.."

[M+포토] '화려한 외출' 신아영, "여러분 반갑습니다!"

[현장포토] '2018 MGA' 모모랜드, "예쁘게 찍어주세요!"

'대세 그룹' 워너원, "2018 MGA 참석했습니다!"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4.1%
야구 류현진 vs 축구 손흥민, 2018년을 빛낸 스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