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김근한의 골든크로스] ‘늦깎이 필승조’ 진명호 “시작이 늦었을 뿐입니다.”

뒤늦게 핀 꽃이 더 아름다울 수 있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진명호가 그렇다. 30대가 되자 늦깎이 필승조로서 매력적인 투구를 보여주는 진명호다. 생애 첫 올스타전까지 맛본 진명호는 2018년을 자신의 해로 만들 수 있을까.

 

롯데 투수 진명호는 올 시즌 늦깎이 필승조로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롯데 투수 진명호는 올 시즌 늦깎이 필승조로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엠스플뉴스]

 

“나이 30살에 처음 해보는 게 많네요.”
 
롯데 자이언츠 투수 진명호는 올 시즌 모든 순간이 신기할 뿐이다. 늦깎이 필승조로서 팀 승리를 지키고, 데뷔 첫 세이브를 달성했다. 꿈의 무대인 올스타전도 사랑스러운 아들과 처음 밟았다.
 
롯데 조원우 감독은 올 시즌 내내 “진명호는 우리 팀에서 가장 믿음직한 투수”라는 말을 아끼지 않는다. 마무리 투수 손승락이 흔들리자 그 자리를 잠시 메울 정도로 진명호의 올 시즌 활약은 대단하다.
 
진명호는 올 시즌 49경기(51이닝)에 등판해 5승 4패 1세이브 9홀드 56탈삼진 평균자책 3.35를 기록 중이다. 특히 5월(13경기 등판) 평균자책 ‘0’을 기록했던 진명호의 공은 그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구위였다. 6월 들어 잠시 주춤했지만, 진명호는 후반기부터 자신감을 되찾았다. ‘진명호’라는 이름을 제대로 각인할 첫해로 만들겠단 굳센 각오를 엠스플뉴스가 직접 들었다.
 
6월 고비 넘긴 진명호 “이제 내가 도와줘야 할 때다.”
 

올 시즌 진명호는 자신의 아들과 함께 뒷머리를 길렀다. 하지만, 6월 부진에 빠지자 진명호는 뒷머리를 곧바로 잘랐다(사진=롯데) 올 시즌 진명호는 자신의 아들처럼 뒷머리를 길렀다. 하지만, 6월 부진에 빠지자 진명호는 뒷머리를 곧바로 잘랐다(사진=롯데)

 

이제 롯데 필승조 하면 진명호입니다(웃음).
 
(고갤 내저으며) 이제 저는 필승조가 아니지 않나요(웃음). 머릿속으론 항상 홀드를 기록하고 싶은데 마음대로 안 되더라고요.
 
후반기 들어 9경기 등판 1승 1패 2홀드 평균자책 2.79를 기록 중인데요. 시즌 초반 구위가 되살아난 분위기입니다.
 
전반기 초반과는 비교하긴 이른 것 같아요. 그땐 어떻게 던져도 안 맞는다는 자신감이 정말 컸습니다. 아직 그 구위만큼은 아니에요.
 
지금까지 올 시즌 기록을 보면 ‘기대 이상’이라고 평가할 수 있을까요.
 
시즌 초반 구위를 생각하면 다소 아쉽지만, ‘기대 이상’인 건 확실합니다. 아무래도 잘하고 싶단 간절함이 컸던 것 같아요. 우리 팀 포수인 (안)중열이랑 같이 부상으로 계속 고생해서 많은 얘길 나누거든요. 서로 힘이 되면서 중열이도 최근에 잘하는 걸 보면 저도 힘이 나죠. 1군에서 할 수 있단 자신감이 들어요.
 
(안중열은 팔꿈치 골절상으로 약 2년여의 재활 시간을 보낸 뒤 올 시즌 7월 1군으로 복귀했다. 안중열은 “오랫동안 함께 재활했던 (진)명호 형이 지금이라도 야구를 잘할 수 있다고 힘을 불어 넣어주셨다. 재활 이후에 어떻게 운동하는지 많은 조언을 건네주셨다. 그냥 지금 1군에서 야구하는 게 너무 재밌고 즐겁고 행복하다”고 전했다)
 
2016년 팔꿈치 수술 뒤 오랜 기간 재활에 매진했습니다. 그 시절을 되돌아보면 어떤 심정인가요.
 
사람이라 또 성적에 대한 욕심이 더 생기더라고요. 그럴 때마다 주위에서 어깨가 아팠을 때를 생각하라는 조언을 들었죠. 저도 모르게 어려웠던 시절을 까먹는 것 같아요. 간절함이 조금씩 사라질 때가 있습니다. 그때 주변에서 나오는 말을 듣고 마음을 다잡습니다.
 
사실 시즌 초에 잘 나가다가 6월(8G 2패 평균자책 14.04)에 크게 흔들린 점이 아쉬웠습니다. 2군에도 한 차례 다녀왔는데 무엇이 부족했을까요.
 
제가 모든 걸 다 책임지려고 한 게 아쉬웠죠. 위기 상황을 한 차례 막은 다음에 힘이 떨어진 느낌이었어요. 자주 등판한 이유도 있겠지만, 6월엔 제 뒤를 받쳐줄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니까 부담감이 정말 컸습니다.
 
그것 또한 소중한 경험이 됐을 것 같습니다.
 
항상 좋을 수는 없으니까요. 6월 부진으로 많은 걸 배웠다고 봐야죠. 그런 경험이 없었으니까요. 후반기는 상황이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구)승민이랑 (오)현택이 형, 그리고 (손)승락이 형이 잘 던져주고 있잖아요. 이젠 다른 투수들이 힘들 때 제가 도와주는 역할을 해야죠.
 
진명호의 사라진 뒷머리 “너무 열이 받아서…
 

진명호의 아들은 귀여운 외모로 올스타전에서 가장 눈길을 끈 인기 스타였다(사진=롯데) 진명호의 아들은 귀여운 외모로 올스타전에서 가장 눈길을 끈 인기 스타였다(사진=롯데)

 

시즌 초반 뒷머리를 기르던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러다가 갑자기 6월 이후 뒷머리가 사라졌어요.
 
처음엔 별다른 의미는 없었어요. 아들이랑 같이 뒷머리를 기르고 싶어서 길렀습니다. 그러다가 6월 들어 부진에 빠지니까 머리를 기를 때가 아닌 것 같더라고요. 잘해서 돈을 벌어야 하는데(웃음). 저 자신에게도 너무 열 받은 것도 있었죠. 머리는 나중에 길러도 되니까 집에서 그냥 직접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
 
뒷머리가 없어졌지만, 다행히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아들과 함께 생애 첫 올스타전도 나갔고요.
 
올 시즌 모든 일이 다 처음이에요. 생각할수록 꿈만 같죠. 아들과 함께한 올스타전도 여전히 믿기지 않습니다. 정말 잊을 수 없는 한 해가 될 것 같아요.
 
올스타전에서 함께한 아들의 귀여운 외모도 화제였습니다(웃음).
 
저보다 제 아들을 더 좋아해 주셔서 감사해요(웃음). 아내와 아들에게 사랑하고 고맙고 미안하다는 얘길 전해주고 싶어요. 이 세 단어밖에 없습니다.
 
한국 나이로 30세에 ‘늦깎이 필승조’가 됐습니다. 야구선수 진명호에게 30대가 된 의미는 무엇입니까.
 
(곰곰이 생각 뒤) 어릴 때 더 잘했더라면(웃음). 그 생각이 가장 큰 것 같아요. 무언가 한 것도 없는데 벌써 30대니까요. 그래서 야구를 잘하는 젊은 선수들이 부러워요. 제가 저랬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그래도 시작이 늦었을 뿐입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생각하고 지금이라도 후회를 안 쌓아야겠죠.
 
2018년을 진명호의 해로 만들려면 남은 시즌 어떤 활약이 필요할까요.
 
크게 다를 건 없습니다. 지금까지 했던 것과 같이 위기 상황에서 올라가서 잘 막는 거죠. 제가 해야 할 임무에 충실하면 자연스럽게 팀도 가을 야구에 가까워지지 않을까요. 올 시즌 제가 잘할 수 있을 때 가을 야구를 꼭 해보고 싶습니다. 롯데 팬들도 많은 응원을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항상 팬들에게 감사드립니다(웃음).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상큼한 이목구비' 아이린, 반박 불가 女 그룹 원톱 비주얼

모모랜드, 필리핀 권투 영웅 파퀴아오 만났다 'BAAM'

'독보적인 패왕색' 현아, 미니스커트 '바비인형 각선미'

"어떤 순간에도 빛난다" 수지, 클래스가 다른 '명품 미모'

"전에 없던 성숙美" 예리, 막내미 벗어던진 여신 미모

'꽃같은 미모' 트와이스 모모, 장미꽃보다 붉은 레드립

;얼굴천재' 아이린, 저장을 부르는 현실여친짤 '2D 미모'

'싱크로율 100%' 걸스데이 혜리, 순백의 줄리엣

"역시 낭디다스" 손나은, 레깅스+양갈래 머리 '근황 신고'

"오무지 아니고 나무지" 엄지, 베이비 그루트로 변신?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6.4%
김학범호의 와일드카드 황의조 발탁, 여러분의 생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