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정유미·나영석PD, 악성 '지라시' 유포자 검거 "합의·선처 없다"

정유미(왼쪽)와 나영석PD(오른쪽) (사진 = SNS, tvN)

정유미(왼쪽)와 나영석PD(오른쪽) (사진 = SNS, tvN)

 

[엠스플뉴스]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의 염문설을 퍼뜨린 지라시 유포자가 붙잡힌 가운데 소속사가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12일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합의나 선처는 없을 예정"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지난 11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허위사실을 퍼뜨려 명예를 훼손한 혐의 등으로 A씨 등 9명을 불구속 상태에서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한 출판사에서 프리랜서 작가로 근무 중인 A씨는 정유미와 나영석PD가 불륜관계라는 소문을 대화형식의 메시지로 작성해 지인들에게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주변 방송작가에게 들었던 소문을 흥밋거리고 여겨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나영석 PD와 정유미 관련 지라시는 지난해 10월 일파만파 퍼진 바 있다. tvN '윤식당'으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의 염문설이 주된 내용이었다. 당시 확인되지 않은 루머들이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유포되면서 두 사람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나란히 랭크 돼 곤욕을 치렀다.

 

사건 당시 정유미 측은 "지라시를 작성하고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나영석PD 역시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강경 대응할 뜻을 드러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M+현장] "온앤온 섹시" 솔로 가수 미소, 퍼포먼스 장인의 탄생

"초대형 신인의 등장"…ITZY(있지), '쇼!챔' 데뷔한 날 [M+현장]

[M+포토] '귀엽게 뽀~' 추화정, "대만으로 향합니다"

"역시 완판녀" 손나은, 브라렛+트레이닝복 '완벽소화'

[M+포토] 워너비 아미, 강렬한 레드벨벳

"청순미가 다했다"…에이프릴 나은, 스쿨룩의 정석

[M+포토] '인사성 밝은' 설현, "잘 다녀오겠습니다!"

"반 뼘 핫팬츠" 현아, 운동화에도 빛난 탄탄+섹시 각선미

"군살 ZERO" 김사랑, 나이가 무색한 '늘씬 각선미+동안 미소'

소녀시대 태연, 봄이 오고 있음을 알리는 '청초한 비주얼'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92.7%
코리안몬스터 류현진의 2019 시즌 예상 승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