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영상
  • 갤러리
  • 핫이슈
  • 코리안리거
  • 랭킹
  • LIVE
  • 카툰
  • 칼럼&웹진
  • 베이스볼+
  • POLL
  • 더보기

엠스플 뉴스 : Sports & Entertainment

 

MLB

美 매체 "박병호, 한국 복귀 이유는 부상-콘택트 때문"

  • 기사입력 2017.11.28 09:15:51   |   최종수정 2017.12.04 17:02:44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박병호(사진=엠스플뉴스 박은별 기자) 박병호(사진=엠스플뉴스 박은별 기자)

 

[엠스플뉴스]

 

박병호(31, 넥센 히어로즈)의 KBO리그 복귀를 두고, 미국 현지 매체가 그의 한국 복귀 배경을 분석했다. 

 

미국 미네소타 지역 라디오 'ESPN 1500'은 11월 28일(이하 한국시간) "박병호가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잔여 계약을 뒤로 한 채 한국 복귀를 결정했다"면서 "지역 매체 '파이오니어 프레스'에 따르면 아직 박병호와 미네소타의 계약이 공식적으로 해지된 것은 아니지만, 미네소타는 박병호 측의 한국 복귀 의사를 받아들였다. 2년 동안 박병호는 부상과 배트에 공을 맞히는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 점이 그의 장타력을 발휘하는데 제약이 됐고, 결국 박병호도 한국 복귀를 선택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박병호는 2012년부터 넥센 소속으로 4년 연속 홈런왕에 등극했으며, 2014년부터는 2년 연속 50홈런 고지(52홈런, 53홈런)를 밟은 끝에 메이저리그 진출을 도전했다. 당시 박병호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선 팀은 미네소타였다. 미네소타는 1285만 달러의 포스팅 비용을 지불했고, 4년에 구단 옵션을 포함한 총액 1850만 달러에 박병호와 계약을 맺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박병호는 미네소타의 기대를 만족시키지 못했다. 2016년 미네소타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박병호는 첫 30경기에서 홈런 9개를 기록, 탁월한 파워를 과시했지만 패스트볼 공략에 어려움을 겪은 끝에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마감해야 했다. 빅 리그 성적은 타율 .191, 12홈런 24타점으로 저조했다.

 

 

더 큰 충격은 이듬해 찾아왔다. 박병호는 스프링캠프를 앞둔 2월 초 지명양도 통보를 받았다. 이후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팀 내 타점, 홈런 1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미네소타는 끝내 박병호를 메이저리그에 불러 올리지 않았다.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한 박병호는 설상가상으로 햄스트링 부상까지 겪으며 약 한 달 가까이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트리플A에서도 아쉬움을 남겼다. 박병호는 미네소타 산하 트리플A 구단 로체스터 레드윙스 소속으로 111경기에 나서 타율 .253, 14홈런 60타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시즌 중반 미겔 사노 등 부상자들이 나왔지만, 미네소타는 박병호에게 빅 리그 콜업 기회를 주지 않았다.

 

시즌이 끝난 뒤 박병호는 미국에 남아 다음 시즌을 준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친정팀' 넥센이 발 빠르게 움직였고 박병호는 결국 국내 복귀를 선택, 2년 만에 KBO리그로 돌아오게 됐다. 

 

국재환 기자 shoulda88@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피트니스 승민채, 폭풍 감량으로 완성된 '뷰티니스 스타'

레이싱모델 한채이, 승무원 출신의 8등신 미녀

레이싱 모델 박지은, '청순-섹시녀'의 '무한 매력'

'승리 요정' 최미진, 섹시 산타로 깜짝 변식

치어리더 안지현, 강추위 뚫는 '깜찍 미모'

'단발 여신' 서현숙, 가죽치마로 뽐낸 남다른 섹시미

'겨울에도 맑음' 김맑음, 핫팬츠로 뽐낸 탄탄 바디라인

치어리더 김한나, '팬심 저격' 미녀 궁서로 변신

레이싱모델 한가은, 과감한 포즈+의상 '섹시미 UP'

'육상 여신' 슈미트, 레깅스 완벽 소화한 8등신 몸매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38.7%
엠스플 최고의 미녀 아나운서는? 제2탄 리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