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TEX 언론 "유망주 위해 추신수 트레이드해야"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미국 현지에서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를 트레이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텍사스 지역지 ‘댈러스 모닝뉴스’는 12월 1일(이하 한국시간) ‘유망주 윌리 칼훈의 자리를 위해 추신수를 트레이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댈러스 모닝 뉴스’는 “칼훈이 내년 시즌 좌익수를 맡을 것이 유력하다. 중견수는 델리노 드쉴즈, 우익수엔 노마 마자라가 있다”며 “만일 텍사스가 수비 전문 중견수를 영입하면, 드쉴즈가 좌익수로 이동하고 칼훈이 지명타자와 외야수를 번갈아 맡으면 된다”고 말했다.

 

물론 현재 텍사스의 주전 지명타자는 추신수다. 이에 이 매체는 드쉴즈의 좌익수 이동과 수비 전문 중견수 기용을 통한 외야진 수비 강화와 칼훈의 자리를 마련할 수 있다는 이유로 추신수 트레이드를 주장했다.

 

다만 이 매체는 추신수의 적지 않은 나이와 연봉을 지적하며 트레이드 성사가 쉽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추신수는 올해 149경기에 출전해 타율 .261 22홈런 78타점 OPS .780을 기록했다. 잔여 계약은 향후 3년 간 6,200만 달러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수수해서 더 예쁜' 윤아, 린넨 원피스로 여름 공항 패션 완성

(여자) 아이들 우기, 스포티한 테니스 소녀로 변신 '러블리'

'만개한 꽃미모' 수지, 무더위 날리는 여신의 '과즙美'

[M+포토] 레드카펫 쇼에 참석한 벌랜더와 케이트 업튼

[Car&Girl] 레이싱모델 최하니 '폭염 속 물오른 미모'

'비하인드 컷이 이 정도' 이주연, 시선 고정시키는 뒤태

'복숭앗빛 각선미' 설리, 초미니 원피스로 뽐낸 인형 몸매

'러블리 섬머걸' 트와이스 사나, 오프숄더 입고 '미모 폭발'

"명품 보디라인"…클라라, 초근접 셀카도 '섹시 본색'

'큐티+섹시' 블랙핑크 제니, 고양이상 미녀의 정석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61.4%
2018 시즌 프로야구 5강에 들어갈 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