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TEX 언론 "추신수, 출루율 제외 공수 하락세"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텍사스 지역 언론 ‘댈러스 모닝뉴스’는 1월 12일(이하 한국시간) 추신수의 지난해 활약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활약을 전망하는 기사를 실었다. 이 매체는 추신수를 우익수 겸 지명타자로 분류하고, 7년 1억 3,000만 달러를 받고 입단한 그의 잔여 계약은 3년 6,200만 달러라고 정리했다.

 

추신수의 2017시즌에 대해선 “추신수는 부상에 시달렸던 2016년과는 달리 반등에 성공했다. 개인 최다인 22홈런을 터뜨렸다. 그의 강점인 출루 능력은 여전했다. 3년 연속 출루율 .350 이상을 기록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출루를 제외한 나머지 공격 부문은 서서히 악화되고 있다. 지난 4시즌 동안 추신수가 장타율 .425 OPS .780을 기록한 건 단 한 번뿐”이라고 지적했다. 추신수는 2015년 타율 .276 22홈런 82타점 장타율 .463 OPS .838을 기록한 바 있다.

 

수비력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이 매체는 “추신수는 지난 3년간 수비수치인 UZR(Ultimate Zone Rating)에서 –13.1을 기록했는데, 이는 1,000이닝을 소화한 선수 131명 가운데 117위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따라 ‘댈러스 모닝 뉴스’는 “2018년엔 추신수를 지명타자로 고정하는 것이 텍사스가 더 좋은 팀이 되는 방안이지만, 이는 제프 배니스터 감독에겐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며 “베테랑 애드리안 벨트레와 ‘신예’ 윌리 칼훈도 지명타자로 나설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수수해서 더 예쁜' 윤아, 린넨 원피스로 여름 공항 패션 완성

(여자) 아이들 우기, 스포티한 테니스 소녀로 변신 '러블리'

'만개한 꽃미모' 수지, 무더위 날리는 여신의 '과즙美'

[M+포토] 레드카펫 쇼에 참석한 벌랜더와 케이트 업튼

[Car&Girl] 레이싱모델 최하니 '폭염 속 물오른 미모'

'비하인드 컷이 이 정도' 이주연, 시선 고정시키는 뒤태

'복숭앗빛 각선미' 설리, 초미니 원피스로 뽐낸 인형 몸매

'러블리 섬머걸' 트와이스 사나, 오프숄더 입고 '미모 폭발'

"명품 보디라인"…클라라, 초근접 셀카도 '섹시 본색'

'큐티+섹시' 블랙핑크 제니, 고양이상 미녀의 정석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61.4%
2018 시즌 프로야구 5강에 들어갈 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