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4실점' 류현진 "주자 나갔을 때 제구 흔들렸다"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류현진(LA 다저스) 시범경기 첫 등판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은 3월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솔트 리버 필즈 앤 토킹 스틱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2.2이닝 동안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4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첫 이닝은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았다. 다만 2회 2사 1루에 크리스 아이아네타에게 중월 투런포를 얻어맞고 말았다. 3회 2사엔 D.J. 르메이휴에 중전 안타, 놀란 아레나도에게 볼넷을 내주며 2사 1, 2루에 몰렸다.

 

그러자 다저스는 류현진을 내리고 ‘양손 투수’ 팻 벤디트를 마운드에 올렸다. 그러나 벤디트가 트레버 스토리에게 곧바로 2타점 2루타를 헌납하면서 류현진의 자책점은 ‘4’로 늘었다.

 

한편, 다저스는 팀 타선 대폭발로 13대7로 승리했다. 류현진은 팀 동료들의 득점 지원에 힘입어 시범경기 첫 승을 신고했다.

 

 

다음은 류현진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류현진(이하 류) : 항상 강조하는 부분은 제구였는데, 볼넷 두 개를 허용한 점이 아쉬웠다. 주자가 나간 이후 투구 밸런스를 잃으면서 제구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런 부분을 제외하곤 괜찮았다고 본다.

 

공 56개를 던졌다. 예정된 투구 수를 소화한 건가.

 

류 : 50~55개 정도를 생각하고 들어갔다. 투구수는 비슷하게 맞췄다고 본다. 3회까지 마쳤으면 좋았을 텐데, 마지막에 투구 수가 많아져 마무리 못한 게 아쉽다.

 

지난해 유독 고전했던 콜로라도와 만났다. 부담되진 않았나.

 

류 : 그런 건 없었다. 시범경기 첫 게임이었고 ‘마운드에서 던질 수 있는 것만 던지자’고 생각하고 마운드에 올라갔다. 투구수가 많아지면서 어려움을 겪은 것 같다.

 

‘신무기’로 개발 중인 커브는 어땠나.

 

류 : 커브는 지난 경기(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비공식 경기)보다 적게 던졌지만, 무브먼트는 괜찮았다고 본다.

 

다음 경기에서 보완하고 싶은 점.

 

류 : 주자 나갔을 때 제구와 투구 밸런스를 좀 더 가다듬어야 할 것 같다.

 

글 정리 :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현장취재 : 조미예 특파원 miyejo@gmail.com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마지막까지 완벽' 설현, 막방서 뽐낸 마네킹 몸매

'만개한 미모' 태연, 컴백 앞두고 요정美 발산

'셔츠+언더웨어 Mix' 강민경, 해방촌 분위기에 취했다

"오늘은 성덕" EXID 하니·오마이걸 아린 드디어 만났다

"이 조합 칭찬해" AOA+청하, 가요계 뒤흔드는 미녀 군단

'데뷔 11년' 태연, 사랑스러운 베이비 페이스 '심쿵 눈맞춤'

"日 첫 투어 피날레"…레드벨벳, 미모+팀워크 모든 게 완벽

'명불허전 섹시미' 현아, 눈빛으로 압도하는 걸크러시

'무결점 모찌피부' 설리, 러블리 가득한 베이비 페이스

'몸매 끝판왕' 수빈, 흰셔츠+핫팬츠 속 탄탄 복근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87.6%
현 시점, 최고의 국내 걸그룹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