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최지만, 트리플A서 2G 연속 안타…타율 .295

최지만(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최지만(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빅리그 재입성을 노리는 최지만(26, 밀워키 브루어스)이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

 

밀워키 산하 트리플A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뛰는 최지만은 5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와의 홈경기서 3번 겸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트리플A 시즌 성적은 타율 .295 4홈런 21타점 OPS .895가 됐다.

 

전날 멀티히트를 작성한 최지만은 이날엔 안타 한 개를 추가하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1회 첫 타석에 안타가 터졌다. 1회 2사 주자 없이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상대 선발 타일러 필의 3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로 연결했다. 그러나 후속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가 범타로 물러나면서 득점을 추가하진 못했다.

 

이후엔 침묵을 지켰다. 4회엔 선두타자로 나서 유격수 뜬공에 머물렀고, 5회 2사 2루 찬스엔 3루수 팝플라이로 고개를 숙였다. 팀이 1-1로 맞선 8회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마지막 타석을 마무리했다.

 

한편, 최지만의 소속팀 콜로라도 스프링스는 2-1로 승리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상큼한 이목구비' 아이린, 반박 불가 女 그룹 원톱 비주얼

모모랜드, 필리핀 권투 영웅 파퀴아오 만났다 'BAAM'

'독보적인 패왕색' 현아, 미니스커트 '바비인형 각선미'

"어떤 순간에도 빛난다" 수지, 클래스가 다른 '명품 미모'

"전에 없던 성숙美" 예리, 막내미 벗어던진 여신 미모

'꽃같은 미모' 트와이스 모모, 장미꽃보다 붉은 레드립

;얼굴천재' 아이린, 저장을 부르는 현실여친짤 '2D 미모'

'싱크로율 100%' 걸스데이 혜리, 순백의 줄리엣

"역시 낭디다스" 손나은, 레깅스+양갈래 머리 '근황 신고'

"오무지 아니고 나무지" 엄지, 베이비 그루트로 변신?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6.4%
김학범호의 와일드카드 황의조 발탁, 여러분의 생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