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득점권 침묵' 추신수, 시애틀전 6타수 1안타…텍사스 연장패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2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달렸다.

 

추신수는 5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 2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6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45에서 .242로 소폭 하락했다.

 

지난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서 멀티히트를 작성한 추신수는 이날엔 안타 한 개를 추가하며 연속 안타 경기 수를 '2'로 늘렸다.

 

 

첫 두 타석엔 범타로 고개를 숙였다. 1회 초 무사 1루엔 유격수 병살타로 아쉬움을 삼켰다. 2회 2사 1, 2루엔 시애틀 선발 마이크 리크의 7구 싱커를 때려냈으나, 내야 수비망을 뚫지 못하고 1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세 번째 타석은 달랐다. 팀이 3-6으로 뒤진 5회 1사에 리크와 다시 만난 추신수는 3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좌전 안타로 연결했다. 추신수의 2경기 연속 안타. 다만 주릭슨 프로파가 1루수 병살타로 물러나면서 득점을 추가하진 못했다.

 

6회 네 번째 타석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팀이 6-6으로 맞선 2사 1, 2루 기회에 시애틀 불펜 댄 알타빌라의 3구째 속구를 공략해 중견수 방면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하지만, 이 타구가 워닝 트랙에서 잡혔다.

 

팀이 7-6으로 앞선 8회 초 2사 1, 2루에 추신수에게 다시 한번 타격 기회가 돌아왔다. 상대 투수는 좌완 마크 랩진스키. 추신수는 몸쪽 낮은 초구 싱커를 잡아당겼지만, 2루수 땅볼로 물러나며 타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텍사스는 팀이 7-8로 뒤진 9회 초 극적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조이 갈로의 1루수 땅볼 때 2루 주자가 3루를 돌아 홈으로 파고들었다. 베이스 커버를 들어가던 시애틀 마무리 에드윈 디아즈가 주자와 충돌해 공을 놓쳤고, 수비 방해가 인정되지 않으면서 8-8 동점이 됐다.

 

결국, 경기가 연장으로 흘러간 가운데 추신수가 10회 초 2사 1, 2루 역전 기회를 맞았다. 상대 투수는 우완 불펜 에릭 괴델. 추신수는 4구째 체인지업을 힘껏 받아쳤지만, 우익수 직선타로 물러나며 타석을 마무리했다.

 

연장승부 끝에 웃은 건 시애틀이었다. 연장 11회 말 1사 1, 2루에 에레디아가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경기에 종지부를 찍었다. 이로써 시애틀은 2연승을 달린 반면 텍사스는 3연패에 빠졌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청순+섹시"…모모, 가녀린 어깨 드러낸 홀터넥 드레스

'파격 그 자체' 한초임, '서가대' 밀어내고 실검 1위 '핫스타' [M+현장]

'단아한 미모' 최은지..."엠스플 신입 아나운서!"[줌 in 포토+]

[M+포토] 트와이스 사나, 꽃사슴 같은 눈망울

[M+포토] 모모랜드 연우, 오프숄더로 뽐낸 여성미

라붐 해인, '새침한 우월 각선미!' [줌 in 포토+]

[줌 in 포토+] ‘머슬퀸’ 김근혜, 맥스큐 한•미국판 화보 공개

[M+포토] 여자친구, 두 번째 정규 앨범 발표

[M+포토] 러블리즈 케이, 어마어마한 청순미

드림노트 수민, 비주얼 센터의 넘사벽 '각선미+비율'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94.9%
2019년 가장 기대되는 MLB 코리안리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