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MLB.com "텍사스, 추신수 팔아 유망주 받아오고 싶을 것"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추추트레인'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의 이적설이 뜨겁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7월 12일(이하 한국시간) 외야수 트레이드 후보 10명을 분석하면서 추신수의 이름을 두 번째로 거론했다. 

 

 

추신수 외엔 아담 존스(BAL), 닉 카스테야노스(DET), 카를로스 곤잘레스(COL), 아담 듀발, 빌리 해밀턴(CIN), 아비사일 가르시아(CWS), 데릭 디트리치(MIA), 커티스 그랜더슨(TOR) 그리고 호세 바티스타(NYM)가 외야수 트레이드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MLB.com은 ‘추신수는 커리어 막바지에 극적 반등에 성공했다. 48경기 연속출루 행진을 달렸다. 또 연속출루 기록을 시작한 5월 14일 이후 타율 .333 출루율 .463 장타율 .590의 뛰어난 성적을 거뒀고, 덕분에 생애 첫 올스타 꿈을 이뤘다’며 추신수를 높이 평가했다.

 

이어 MLB.com은 ‘리빌딩팀인 텍사스는 추신수를 트레이드해 유망주를 받아오면서 아직 2년 4200만 달러가 남은 잔여 계약을 덜어내고 싶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매체는 ‘추신수는 내년엔 ’10-5‘룰을 적용받아 전구단 트레이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며 추신수의 이적설에 신빙성을 더했다. 내년부터는 추신수의 허락 없인 이적이 불가해 텍사스 입장에선 올해가 트레이드 적기일 수 있다는 뜻이다. 

 

꾸준히 트레이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추신수의 향후 거취는 어떻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메이저리그에선 10년 이상 뛰면서 한 팀에서 5년 이상 머문 선수에게 전구단 트레이드 거부권을 부여한다. 추신수는 빅리그 14년 차를 보내고 있으며, 텍사스에선 5시즌째를 소화하고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큐티+섹시' 치어리더 안지현, 산타로 변신 '인형美 물씬'

[M+포토] 구구단 미나, '최고의 성형=다이어트 성공했어요'

'청바지+크롭티' 김연정, 남심 올킬한 완벽 '대문자 S라인'

"심장 멎는 줄 알았다" 치어리더 강윤이, SK와이번스 우승 소감

'컴백 D-8' EXID 혜린, 티저 공개…레드 컬러 슈트+고혹적인 눈빛

'청순+섹시' 트와이스, 9人9色 현실 여친룩 "물오른 미모"

[M+포토] '승리 기원' 서현숙, "제발 점수 좀.."

[M+포토] '화려한 외출' 신아영, "여러분 반갑습니다!"

[현장포토] '2018 MGA' 모모랜드, "예쁘게 찍어주세요!"

'대세 그룹' 워너원, "2018 MGA 참석했습니다!"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4.1%
야구 류현진 vs 축구 손흥민, 2018년을 빛낸 스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