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류현진 "DS 1차전 선발등판 소식, 너무 기뻤다"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 LA 다저스)이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 선발 등판을 앞두고 굳은 각오를 전했다.

 

류현진은 10월 4일(이하 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디비전시리즈 1차전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장을 찾았다. 

 

1차전 선발 중책을 맡게 된 류현진은 “(이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 너무 좋았다. 지난 경기를 치른 이후 충분히 던질 수 있는 날짜였다. 4년 만에 포스트시즌 로스터에 들어가는 거라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다. 모든 준비는 다 끝났다”는 소감을 남겼다.

 

선발 등판 날짜가 확정되기 전 클레이튼 커쇼와 얘기를 나눴다고 밝힌 류현진은 “커쇼와 크게 얘기한 건 없고, 서로 언제 던질지 물어봤다. 커쇼가 1차전에 던지지 않는다고 말해 그 이후 내가 1차전을 준비해야 한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빅리그에서 처음으로 1차전 선발로 나서는 류현진은 “스무 살 때 한국시리즈에서 한 차례 1차전 선발을 맡긴 했는데, 그때와는 좀 다를 것”이라며 “여기에선 처음이기 때문에 긴장도 된다. 매 경기 긴장감을 갖고 준비하면 잘 던질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류현진은 '가을야구'에서 1차전이 정말 중요하다는 말에 “책임감을 갖고 1회부터 준비하겠다”며 “초구부터 마운드에 내려올 때까지 전력투구를 하겠다. 선발투수의 역할인 최소 실점을 해내 팀이 이길 수 있는 방향을 만드는 게 나의 몫”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글/정리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현장취재 조미예 특파원 miyejo@gmail.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꽃보다 예뻐" 나연, 여친짤 대방출 '청순+러블리'

"탱구 선배님" 태연, 유리 대기실 응원 '12년차 특급 우정'

'이 분위기 유지 부탁해' 우주소녀, 눈빛 자체가 시크미 (영상)

'깜짝 선물' 프로미스나인, 강렬한 레드 컬러의 'LOVE BOMB' (영상)

'99년생 핫루키' 치어리더 박현영, 파란피의 베이글녀

"모로코에서의 생일"수지, 오늘(10일) 생일 맞아 '애교 꽃받침'

"매력 한 가득"…드림캐쳐, '커튼톡' 17금으로 만든 섹시 본능 (포토)

"막내의 성숙미"…에이핑크 오하영, 학다리 각선미

"독보적인 아우라"…블랙핑크 제니, 프랑스 접수한 비주얼

'운동복도 퍼펙트' 김사랑, 민소매+레깅스로 뽐낸 '완벽 뒤태'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3.7%
2018 MLB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할 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