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6.2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NLDS] 美 매체 "류현진, 자신이 왜 1차전 선발인지 증명했다"

  • 기사입력 2018.10.05 13:38:40   |   최종수정 2018.10.05 13:54:1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빅게임 피처’ 류현진(31, LA 다저스)이 압도적인 실력을 선보이며 자신이 왜 1차전 선발투수인지를 입증했다.

 

류현진은 10월 5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4년 만에 가을야구 무대를 밟아 7이닝 동안 공 104개를 던져 4피안타 무볼넷 8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개막을 앞두고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 대신 류현진을 1차전 선발로 기용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이에 현지에선 팀 에이스를 배려하지 않는 선택이라는 질책성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특유의 팔색조 투구로 상대 타선을 잠재우며 로버츠 감독의 믿음에 100% 부응했다. '커쇼가 나와도 이렇게 잘했을까'라는 감탄이 절로 나오는 투구였다.

 

이에 현지 매체들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저스 소식을 다루는 미국 매체 ‘다저 블루’는 “류현진이 자신이 왜 커쇼를 대신해 1차전 선발로 나섰는지에 대한 의문을 풀었다”며 “다저스는 애틀랜타를 6-0으로 이겼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CBS 스포츠도 “류현진은 올 정규시즌 동안 단 한 번도 100구 이상을 투구한 적이 없다. 2017년 8월 13일 경기가 100구 이상을 소화한 마지막 경기다. 류현진이 몇 년 전 어깨 수술을 했다는 걸 잊어선 안 된다”라고 강조하며 104구 투혼을 발휘한 류현진에게 박수를 보냈다.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류현진의 1차전 선발 발탁은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 심지어 류현진에게도 그랬다. 하지만 류현진은 에이스처럼 투구하며 애틀랜타 타선을 7이닝 무실점으로 막았다”고 호평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치어리더 김한나, 첫 비키니 화보 공개 "조기품절 기대돼"
    [M+포토] 청하, '남 댄서와 커플 퍼포먼스'
    '청순+섹시' 유현주, 오프 숄더로 뽐낸 '명품 쇄골 라인'
    호날두, 여자친구+가족과 뜨거운 여름휴가 '초호화 요트'
    문가비, 비키니 벗고 파격 포즈…"SNS 노출 사진 엄마가 찍어줘"
    [M+포토] 블랙핑크 리사, '걸어다니는 인형'
    [M+포토] 레드벨벳 조이, '섹시함으로 승부'
    '캣우먼 비주얼' 경리, 핫팬츠+민소매 운동복입고 '요염 포즈'
    '입간판 여신' 설현, 군살 ZERO 뒤태 공개 '잘록 개미허리'
    '청량美 폭발'…치어리더 김한나, 섹시+발랄 바캉스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