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오승환 "콜로라도 DS 탈락, 아쉬움 크다"

오승환(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오승환(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콜로라도 로키스가 3연패로 디비전시리즈 탈락 고배를 마셨다. 오승환(36)도 팀의 탈락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콜로라도는 10월 8일(이하 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경기서 0-6로 져 ‘가을야구’를 마무리했다. 홈구장인 쿠어스필드에서도 빈공에 허덕인 타선의 부진이 뼈아팠다.

 

오승환은 8회에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첫 타자 트래비스 쇼에겐 2루타를 허용했지만, 헤수스 아귈라를 외야 뜬공으로 솎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마이크 무스타커스는 고의4구로 거른 오승환은 에릭 크라츠를 3루수 병살타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정리했다.

 

 

경기 후 오승환은 “올 한 해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고, 그 속에서 배운 게 많았다”면서도 “오늘 경기는 두고두고 아쉬울 것 같다. 우리는 시즌이 끝났지만, 상대 팀의 시즌은 끝나지 않았다. 다른 팀들도 야구를 하고 있다. 이 경기를 TV로 봐야 해 아쉬움이 크다”고 토로했다.

 

빅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가을무대를 밟은 오승환은 한국, 일본과의 차이점을 묻자 “한국, 일본과 별반 다를 거 없다는 생각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그렇게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면서도 “분위기는 어느 나라나 다 비슷하지만, 이곳 경기는 매우 힘든 것 같다”는 솔직한 속내를 고백했다.

 

타이브레이커부터 시작해 와일드카드, 디비전시리즈까지 강행군을 이어간 오승환은 “3일 동안 세 도시를 갔는데, 다 시차가 있었다. 그런 경험도 처음 해봤다. 큰 경기를 앞두고 있어 체력적으로 힘든 게 와닿진 않았지만, 내일이 되면 몸살이 걸릴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콜로라도에서 겪은 강추위에 대해선 “추위의 강도가 많이 다른 것 같다. 모든 선수가 다 어렵다. 핑계가 되진 않는다”면서도 “그렇지만 많이 춥다”는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

 

마지막으로 오승환은 이번 시즌을 통해 배운 점이 있는지를 묻자 “야구도 야구지만, 미국에 와서 선수들하고 어울리는 방법을 배웠다. 올 시즌 중반 트레이드란 걸 야구 경기를 하면서 처음 겪어봤기 때문에 많은 도움이 될 거로 생각한다. 공을 놓는 순간까지 이 시간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정리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현장취재 조미예 특파원 miyejo@gmail.com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꽃보다 예뻐" 나연, 여친짤 대방출 '청순+러블리'

"탱구 선배님" 태연, 유리 대기실 응원 '12년차 특급 우정'

'이 분위기 유지 부탁해' 우주소녀, 눈빛 자체가 시크미 (영상)

'깜짝 선물' 프로미스나인, 강렬한 레드 컬러의 'LOVE BOMB' (영상)

'99년생 핫루키' 치어리더 박현영, 파란피의 베이글녀

"모로코에서의 생일"수지, 오늘(10일) 생일 맞아 '애교 꽃받침'

"매력 한 가득"…드림캐쳐, '커튼톡' 17금으로 만든 섹시 본능 (포토)

"막내의 성숙미"…에이핑크 오하영, 학다리 각선미

"독보적인 아우라"…블랙핑크 제니, 프랑스 접수한 비주얼

'운동복도 퍼펙트' 김사랑, 민소매+레깅스로 뽐낸 '완벽 뒤태'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3.7%
2018 MLB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할 팀은